SOHO

민병주 칼럼


Dr. Min column

[헤럴드 건강포럼-민병주 소호클리닉 피부과 외과 원장·의학박사] 가을 불청객 '독감'

2019-09-21
조회수 955

올해의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A 또는 B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매년 늦가을부터 겨울, 이른 봄까지도 유행한다. 11월 중순쯤 되면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며 백신은 보통 접종 2주 후부터 효과가 생기므로 10월까지는 맞는 것이 좋다.

독감은 일반 감기보다 근육통, 두통, 고열이 심하고 피로감이나 오한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독감에 걸린 경우 어린아이나 노약자, 임산부 또는 천식 등 만성질환자는 특히 합병증을 주의해야 한다. 가장 흔한 합병증은 폐렴이며, 어린아이들은 중이염이나 모세기관지염이 잘 생기고, 천식이 있는 사람은 독감 바이러스로 인해 호흡곤란, 쌕쌕거림 등 급성 악화가 발생하기 쉽다. 고열이 지속되고 기침, 가래, 호흡곤란이나 흉통 등의 증상이 생기면 합병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심장병이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독감이 치명적일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봄에 유행하는 B형 독감은 간혹 심한 근염을 동반해 다리가 아파 걷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합병증의 고위험군은 독감 백신 접종을 반드시 해야 한다.


전체기사보기

https://news.v.daum.net/v/20190920112511298